‘조선명탐정’ 김범, 미스터리 검객으로 변신…‘강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김범 /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김범 /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배우 김범이 검객으로 완벽 변신했다.

12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에서 미스터리 검객 ‘천무’역을 맡은 김범의 포스터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김범이 맡은 ‘천무’역은 김민(김명민), 월영(김지원)과 대적하는 관계로 그들의 뒤를 쫓는 검객이다. 화려한 검술로 관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긴장감과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인물로 등장한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김범은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눈빛과 한층 더 날렵해진 턱선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다른 사진에서는 손에 검을 든 채 화려하고 능숙한 검술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캐릭터 소화를 위해 꾸준한 검술 연습으로 얻은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시시각각 변하는 표정연기로 스태프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이다. 

그동안 김범은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탄탄한 연기력과 훈훈한 비주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김범이 이번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통해 어떠한 연기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범을 비롯해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 이민기 등이 출연하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