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프렌드 동현, ‘더유닛’ 종영 소감 “앞으로 좋은 날 많을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보이프렌드 동현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보이프렌드 동현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보이프렌드 동현이 ‘더유닛’을 마치며 “앞으로 더 좋은 날이 많을 것”이라는 소감을 내놨다.  

동현은 지난 10일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을 마쳤다. 아쉽게도 최종 데뷔팀에 발탁되지 못했지만 5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치며 자신의 실력을 인정받는 성과를 거뒀다. 

‘더유닛’은 자신의 잠재력과 실력을 다 알리지 못한 아이돌을 재발견하기 위해 방송된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동현은 2011년 데뷔한 보이프렌드의 대표로 참가해 보이프렌드의 이름을 알리기 위해 애썼다.  

동현은 방송 초반부터 실력을 인정 받으며 활약했다. 부트 무대에서 선배군단의 만장일치로 6부트를 받았으며 리스타트 미션에서 ‘몬스터’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셀프프로듀싱 미션 ‘버뮤다 트라이앵글+레드선’, 음원 발매 미션 ‘퀘스천’까지 연이은 호평을 이끌어냈다. 

보이프렌드의 리더로 든든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동현은 ‘더유닛’에서도 미션마다 리더를 맡아 팀을 이끌며 자신의 진가를 보여줬다. 안타깝게 데뷔팀에 합류하지 못했지만 유닛 메이커 투표에서 최상위권을 꾸준히 차지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동현은 이제 다시 보이프렌드로 돌아와 ‘더유닛’에서 얻은 경험을 풀어낼 예정이다. 동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까지 응원해주고 사랑해주고 걱정해준 모든분들 정말 감사드린다. 오늘 저는 정말 행복한 사람이구나 하고 느꼈다”며 “더 좋은 사람이 되어서 많은 행복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더유닛’을 하면서 너무 많은것을 느끼고 배웠다”며 “응원와준 팬들 투표해주신 분들 정말 너무 고맙고 우리 사랑하는 멤버들 약속 못지켜서 미안하지만 그래도 우리는 늘 함께고 앞으로 좋은 날이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더유닛’ 최종 유닛B 9인과 참가자 126인, 제작진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동현이 속한 보이프렌드는 지난 2011년 데뷔해 ‘내가 갈게’ ‘내 여자 손대지마’ ‘야누스’등으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일본에서 발표한 미니앨범 ‘써머(Summer)’로 타워레코드 주간차트에서 1위에 오르는 등 꾸준한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