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X성동일, 대본 리딩부터 터졌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미스 함무라비'

JTBC ‘미스 함무라비’ / 사진=스튜디오앤뉴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가 첫 대본 리딩부터 빈틈없는 완벽한 시너지로 디테일 다른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법정 드라마다.

지난달 16일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는 곽정환 감독, 문유석 판사를 비롯해 고아라, 김명수(엘), 성동일, 류덕환, 이엘리야, 김영옥, 이원종, 고인범, 박순천, 이철민 등이 모였다.

시작에 앞서 문유석 판사는 “‘미스 함무라비’는 소박하지만 자기가 선 자리에서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정의하며 “글자들이 벌떡 일어나 펄펄 살아 움직이게 만들 마법을 부려주실 진짜 작가님들은 여기 계신 여러분이다. 두근대는 마음으로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배우들은 첫 대본 리딩이 무색할 정도로 쫄깃한 팀워크를 뽐내며 기대감을 높였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 역으로 연기 변신에 나서는 고아라는 특유의 에너지를 발산하며 캐릭터에 딱 맞는 최적의 캐스팅임을 입증했다. 김명수는 우월한 비주얼에 섹시한 두뇌까지 장착한 엘리트 판사 임바른 그 자체. 시니컬한 원칙주의자지만 속내 깊고 의외의 허당기가 매력인 임바른 역을 담백하면서도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 역의 성동일은 좌중을 압도하는 명불허전 연기로 웃음을 유발하면서도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을 이끌었다. 특히 달라도 너무 다른 세 판사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이 거침없이 주고받으며 현장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대본 리딩을 마친 곽정환 감독은 “대본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지니 감동이 가슴으로 전해졌다”는 진심 어린 소감으로 배우와 작품에 대한 신뢰를 아끼지 않았다.

‘미스 함무라비’는 동명 원작소설 작가인 문유석 판사가 직접 대본까지 집필해 생동감 넘치는 생활밀착형 리얼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오는 5월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