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 “여보, 부르기 어색해”.. 서장훈 ‘공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방송인 이상민이 “여보라는 단어가 어색하다”고 고백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하하의 프로듀싱을 받아 음원 녹음에 나섰다. 래퍼 출신의 이상민은 20년 만에 멜로디가 있는 노래를 부른다며 설레어했다.

그러나 첫 소절부터 난관에 빠졌다. 가사가 “여보, 이젠 촛불을 켭시다”였던 것. 하하는 이상민이 노래를 부르자 “아직 느낌이 어색하다”고 했고, 이상민은 “어색하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패널 서장훈 역시 “저런 기분을 가져본 지 오래됐다”고 공감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