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라디오 로맨스’ 윤진솔, 연기부터 스타일까지 ‘완벽 변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윤진솔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윤진솔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윤진솔이 연기 변신에 나섰다.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전유리 극본, 문준하 황승기 연출)를 통해서다.

윤진솔은 극중 지수호(윤두준)의 기획사 대표이자 모친 남주하(오현경)의 비서 아라 역을 맡았다. 비서 역할에 맞는 캐릭터 변신을 위해 단발로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시도해 기존의 통통뒤고 발랄한 이미지에서 보다 차분하고 성숙해진 모습이 시선을 모았다.

비밀을 품은 쇼윈도 패밀리인 일명 ‘지수호 패밀리’의 측근으로 향후 그들의 대소사에 함께 얽히며 존재감을 서서히 드러낼 예정이다.

윤진솔은 지난해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기간제 체육교사 희경으로 분해 라미란과 모녀 호흡을 보여주며 공감가는 연기로 호평을 얻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윤두준)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로맨스를 그린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