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수, ‘화유기’ 특별출연에도 美친 존재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지수 / 사진제공=tvN '화유기' 방송화면

김지수 / 사진제공=tvN ‘화유기’ 방송화면

tvN ‘화유기’에 특별출연하 배우 김지수가 연기력의 빛을 발했다.

‘화유기’의 화제 몰이에는 김지수의 공이 크다. 김지수는 극 중 우마왕(차승원 분)의 첫사랑인 나찰녀 역으로 출연해, 순간 순간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지난 10일 방송한 ‘화유기’ 13회에서는 나찰녀와 우마왕을 둘러싼 사연이 공개돼 애절함을 더했다.

본래 신선이었지만 죄를 짓고 끊임없이 인간계에 윤회해야하는 나찰녀의 비극적 형벌은 현재에도 일어났다. 나찰녀의 환생인 서윤희가 딸을 죽인 고등학생이 3년 만에 풀려나 분노를 참지 못하고 칼로 복수를 하기로 결심한 것. 이전 전생에서도 자식의 죽음을 위한 복수 후 생을 마감한 바 있었고 또 다시 같은 생의 반복이 이어져 우마왕과 시청자들의 가슴을 미어지게 만들었다. 이를 막기 위해 우마왕은 고군분투했고 결국 나찰녀가 감당해야할 만년 치 살을 우마왕이 대신 받으면서 두 사람의 순애보가 안방극장을 적셨다.

김지수의 청순한 미모 역시 방영 내내 주목 받았다.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여린 모습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갖춘 여성상이 다양한 연령층의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았다. 찰나에 눈물이 차오르며 슬픈 감정을 드러낼 때는 “역시 김지수”라는 감탄이 이어질 수 밖에 없었다. 또한 아이를 죽인 원수를 노려보며 파르르 떠는 분노 연기 역시 자식을 잃은 엄마의 마음을 실감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코 끝을 찡하게 만들었다. 김지수의 열연은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고 특별출연의 좋은 예시로 남았다는 평이다.

많지 않은 출연 분량에도 불구하고 김지수의 출연하는 장면마다 화제와 몰입을 몰고 다녔다. 우마왕 역을 맡은 차승원과의 연기 호흡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화유기’ 14회는 오늘(11일) 오후 9시에 방송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