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부적절한 사과문, 생각 짧았다” 두 번째 사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김미화 SNS

/사진=김미화 SNS

방송인 김미화가 부적절한 사과문에 대해 또 다시 사과문을 올렸다.

김미화는 11일 오후 자신의 SNS에 “부적절한 사과문으로 오히려 논란을 키웠다. 저의 생각이 짧았다. 깊은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미화는 앞서 지난 9일 MB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참여했다가 적절치 못한 멘트와 어투 등으로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미화는 11일 오전 SNS를 통해 “올림픽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자신을 향한 시청자들의 비판을 “일베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단순 악플로 치부해 2차 논란을 키웠다.

김미화는 두 번째 사과문을 통해 “선의의 쓴소리를 해주셨던 많은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하며 “이를 계기로 좀 더 반성하며 낮아지겠다”고 약속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