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오연서·이세영, 이승기 놓고 “지켜라 VS 뺏아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오연서, 이세영 / 사진제공=tvN '화유기'

오연서, 이세영 / 사진제공=tvN ‘화유기’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의 오연서가 절제된 카리스마로 이세영과 맞서는 ‘격돌 현장’이 포착됐다.

‘홍자매’로 유명한 홍정은 홍미란이 극본을 쓰고 박홍균이 연출한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한 드라마다.

극 중 오연서는 모든 요괴들이 노리는 ‘피의 주인’이자 말 한마디로 오공을 길들이는 삼장 진선미 역을, 이세영은 삼장의 피가 가진 힘으로 환혼시가 된 진부자이자 1000년 넘게 봉인돼있던 왕을 모시던 신녀인 아사녀를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아사녀(이세영)가 삼장 진선미(오연서)를 찾아와 독대했다. 아사녀가 진부자와 자신의 영혼이 바뀐 걸 못 알아 본 삼장의 능력을 의심하는 말로 도발했지만, 삼장은 도리어 진부자의 몸이 썩지 않고 있도록 해주는 아사녀의 힘에 대해 칭찬하고 고마워했다. 이에 아사녀가 장미 향인 자신과 연꽃 향인 삼장의 영혼을 바꾸자고 제안했지만, 삼장은 손오공과 자신의 사이에 끼어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손오공을 사이에 둔 삼장과 아사녀의 신경전이 펼쳐지면서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11일 방송되는 14회에서는 오연서와 이세영이 또 한 번 독대할 예정이다.  극 중 삼장 진선미와 아사녀가 서로를 마주 보고 선 채 각기 다른 분위기의 카리스마를 발휘하고 있는 것. 연꽃 향을 발산하는 삼장은 단아하면서도 단호한 표정을 짓고, 장미 향을 드리운 아사녀는 진한 화장을 돋보이게 하는 세련되고 화려한 면모다. 하지만 이내 무언가 불길한 기운을 느끼는 듯한 삼장 진선미의 모습과 동시에 야릇하면서도 여유로운 미소를 지어내는 아사녀의 모습이 대비된다.

손오공을 사이에 두고 지키려는 자와 뺏으려는 자로 극과 극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 주목되고 있다.

반면 오연서와 이세영은 평소 촬영장에서 친자매처럼 돈독한 우애를 자랑한다고 한다. 이 장면을 촬영할 때 역시 환상의 호흡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카메라 앞에서는 서로를 경계하는 표정으로 얼음장 같이 차가운 분위기를 연출하다가도 촬영이 끝나면 오연서는 동생인 이세영의 의상을 체크해주는 등 꼼꼼히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세영 역시 애교 있는 모습으로 오연서를 따라다니며 촬영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화유기’ 14회는 오늘(11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