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홍기가 선사한 찡한 감동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홍기 / 사진제공=tvN '화유기' 방송화면

이홍기 / 사진제공=tvN ‘화유기’ 방송화면

‘화유기’ 이홍기가 찡한 감동을 선사했다.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저팔계(이홍기)가 악귀 아사녀(이세영)로 변한 부자를 안타까워했다. 좀비지만 순수했던 부자는 한을 가진 신녀 영혼으로 인해 악귀로 변했다. 이후 모두 부자를 죽이려 했지만, 저팔계만은 달랐다.

저팔계는 악귀인 아사녀가 더 이상 부자가 아닌 사실을 알면서도 그를 믿어주고 기다렸다. 또 부자가 만나고 싶어 했던 엄마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저팔계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코끝까지 찡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저팔계는 다른 캐릭터보다 부자와 남다른 유대관계를 가지고 있었다.

이를 연기한 이홍기는 이세영을 믿고 그리워하며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감정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이홍기표 저팔계는 깊어진 캐릭터의 감정선을 고스란히 전하고 있다는 시청자의 반응을 이끌어내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홍기가 출연하는 ‘화유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