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개막식 중계 논란 사과 “내 불찰,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김미화 SNS

/사진=김미화 SNS

방송이 김미화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미숙한 중계로 논란이 인 데 대해 사과했다.

김미화는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이것조차 제 불찰”이라며 “저를아껴주시는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렸다. 올림픽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위해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김미화는 지난 9일 MBC의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함께했다. 당시 가나 선수들에게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 것 같다”며 적절치 못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