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구하라, 시청자 매료시킨 허당美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구하라 / 사진제공=올리브

구하라 / 사진제공=tvN ‘서울메이트’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허당미 가득한 ‘블랙홀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OLIVE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에서는 구하라와 한류 마니아 스웨덴 세 자매의 홈 셰어 라이프가 공개됐다.

구하라는 북유럽풍으로 꾸며진 하라 하우스를 소개하며 본격적인 손님맞이를 시작했다. 수돗물이 아닌 정수기 물을 마셔야 한다며 수(水)믈리에로 변신해 물맛을 보여주는가 하면, 복층을 소개하기 위해 세 자매의 커다란 캐리어를 들고 혼자 앞장서 계단을 올라가는 등 엉뚱 발랄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구하라는 ‘초보 호스트’의 허당 매력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집 구경을 마친 스웨덴 메이트들을 위해 곶감, 고구마 말랭이를 다과로 준비했으나, 다과에 대한 영어 소개가 적힌 메모장과 유자차, 포크를 부엌에 그대로 둔 채 거실로 향해 몇 번이고 거실과 부엌을 오가며 웃음을 자아냈다.

구하라는 긴장한 탓에 허둥지둥하면서도 남다른 배려심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메이트들이 묵게 된 복층에 직접 적은 웰컴 메시지를 세팅해 두는가 하면, 세 자매가 적어온 많은 양의 위시리스트를 꼼꼼히 체크하며 “그래, 해봅시다. 노력해볼게”라고 말하는 등 호스트로서의 책임감을 보인 것.

이에 스웨덴 세 자매는 “구하라는 방송에서 보아왔던 이미지와 달리, 상냥하고 친절한 사람”이라며 “우리보다 언니라 그런지 성숙한 면도 있다. 좋은 시간을 보냈으면 하는 진심이 느껴졌다”고 호스트 구하라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구하라가 호스트로 나선 tvN, OLIVE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