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내’ 박명수, 김생민에 덕담 “인기 영원하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짠내투어' 방송 캡쳐

/사진=tvN ‘짠내투어’ 방송 캡쳐

tvN 예능프로그램 ‘짠내투어’ 박명수가 멤버들에게 덕담했다.

10일 방송된 ‘짠내투어’에서는 ‘밤도깨비 나래투어’가 시작됐다. 박나래는 후쿠오카 근교 기타쿠슈로 향했다.

박명수는 해저터널인 간몬터널을 걸으며 멤버 한명, 한명에게 덕담했다. 좋은 이야기를 하면 이루어진다는 터널에 얽힌 속설 때문.

박명수는 박나래에게 “좋은 남자 만나서 연애하고 결혼까지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 준영이도 프로게이머 됐으니까 게임도 열심히 하고, 생민이는 인기가 급해서 급하게 갈까봐 걱정하니까 영원했으면 좋겠다”고 좋은 기운을 북돋아주는 말을 했다.

또 그는 “나는 건강했으면 좋겠고. 마닷은 아직 잘 모르니까 다음 기회에 빌어줄게”라고 말하자 마이크로닷은 섭섭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에 박명수는 “마닷은 음원내면 1위 하고”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짠내투어 시청률 올라서 더 잘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