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선예 “첫째 딸, 할머니 모습 많이 닮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이방인' 방송 캡쳐

/사진=JTBC ‘이방인’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이방인’ 선예가 첫째 딸이 할머니의 모습을 많이 닮았다고 했다.

10일 방송된 ‘이방인’에서는 선예가 자신을 키워주신 할머니를 떠올렸다.

선예는 “할머니와 (첫째 딸) 은유는 시간을 좀 보냈었다”며 “할머니의 행동들을 따라했던, 웃음소리 따라했던 영상들도 있다”며 이를 공개했다.

이어 “은유가 할머니 모습을 많이 닮아서 저한테는 특별하다고 생각되는 것 같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