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봉주X장인, 평창올림픽 응원 “메달 많이 따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의 사위 이봉주가 장인과 함께 평창 올림픽 선수들에게 뜨거운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지난 9일 시작한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을 위해 ‘백년손님’의 사위 이봉주와 장인 김영극이 나섰다. 최근 SBS 공식 올림픽 SNS 계정에는 ‘백년손님’의 이봉주와 바나나 장인의 ‘평창 올림픽 응원’ 영상이 소개됐다.

응원 영상에는 이봉주가 “강원도민으로서 우리 선수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고 말하자, 장인은 “대한민국 선수들! 건강하고 메달 많이 따와라~”라고 당부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사위인 이봉주에게도 “건강하고 복 많이 받아라”고 새해 덕담을 전해 올림픽 성공 염원과 함께 소탈하면서도 정겨운 사위 사랑이 전해졌다.

앞서 이봉주는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주자로 발탁되자 “처가가 강원도이고, 강원도 평창에서 올림픽이 열리는 만큼 성화 봉송을 장인 어른과 함께 뛰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이봉주는 1988년 서울 올림픽, 2002년 솔트레이크 올림픽,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 이어 올해 14년만에 네 번째 성황봉송 주자가 된 상황. 그러나 성화봉송 당일, 장인과 함께 뛰는 것은 아쉽게 불발되고, 멀찌감치 떨어져 장인과 서로 엄지척을 하며 마음을 전하는 장면이 ‘백년손님’에서 방송돼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이봉주 장인은 “강원도민으로서 평창에서 올림픽이 개최되는 것만으로도 자랑스럽다”며 선수들이 사고 없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맘껏 발휘하기를 기원했다.

‘백년손님’은 올림픽 중계로 10일 결방되고, 오는 17일 토요일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