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무대, 영광이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방송 캡쳐

/사진=MBC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방송 캡쳐

가수 하현우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무대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막식 무대에 오른 하현우는 전인권, 이은미, 안지영(볼빨간사춘기)와 함께 평화의 메시지가 담긴 존 레논의 명곡 ‘이매진(Imagine)’을 열창해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모으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개막식 무대 이후 하현우는 소속사 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30년 만에 대한민국에서 개최된 세계적인 축제에 가수로서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굉장히 영광이다. 잊지 못할 행복한 순간이었다”고 감동적인 소감을 전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은 ‘행동하는 평화’(peace in motion)를 주제로 진행됐다. 출연진 3,000여 명이 ‘평화의 답’을 찾아 나서는 모험을 한 편의 겨울동화 같은 공연으로 펼쳐내어 장관을 이루었다.

화려한 개막을 알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역대 최다인 92개국, 2천 920명의 선수가 참가했으며, ‘하나 된 열정’(Passion. Connected)이라는 슬로건 하에 오는 25일까지 진행된다.

하현우가 속한 밴드 국카스텐은 다가오는 봄 헬로우 콘서트를 개최하고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