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승기, 스승 성지루에 분노 ‘무슨 사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화유기'

/사진=tvN ‘화유기’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흥균) 이승기가 스승인 성지루를 향해 사령을 든 채 살벌한 분노를 폭발시키는 현장이 포착됐다.

10일 방송되는 13회 분에서는 이승기가 스승인 성지루를 찾아가 격분한 채 비장한 눈빛을 드리우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극중 손오공(이승기)이 스승이자 천계의 명을 전하는 수보리조사(성지루)를 찾아가 대면하고 있는 장면. 손오공은 그동안의 모습과는 달리, 수보리조사에게 얼굴을 가까이 가져간 채로 날카로운 눈빛과 함께 분노 가득한 손짓을 취하고 있다.

급기야 손오공은 수보리조사를 삐딱하게 서서 내려다보는가 하면, 자세를 낮춘 후에도 불량한 표정을 지어 보이고 있는 상태. 수보리조사의 눈앞에 죽음의 방울인 사령을 흔들어 보이며 살벌한 기운을 자아내고 있어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손오공은 금강고를 차게 된 이후 오직 삼장 진선미(오연서)가 위험에 빠진 상황에서만 퇴폐미를 장착한 악동요괴의 모습을 보여 왔던 터. 손오공이 천계의 뜻을 전하는 메신저인 신선 수보리조사에게 도발을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사령을 들고 쏟아낸 이야기는 무엇일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으로 13회 분은 오늘(10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