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정유미, 언제나 웃음 가득 ‘해피 바이러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윤식당' 방송 캡쳐

/사진=tvN ‘윤식당’ 방송 캡쳐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의 공식 해피 바이러스 정유미의 미소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지난 9일 방송 된 tvN ‘윤식당2’에서는 지난날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완벽한 오픈 준비에 나서는 직원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매일 아침 제일 먼저 가게로 출근해 알바생과 함께 재료 준비에 나섰던 정유미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주방 정돈을 선보이며 다시 한 번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힘들어도 지쳐도 언제나 웃음이 가득한 정유미의 환한 미소가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 정유미는 재료 손질 전 ‘윤식당2’ 전문 DJ로 변신해 알바생을 위해 노래 선곡에 나서며 상쾌한 아침을 열었다.

뒤이어 본격적으로 주방 정리에 나선 정유미의 손에 의해 주방은 재탄생 했다. 오픈 첫날 보다 한층 더 깔끔하게 정돈 된 재료들과 회장님의 동선을 고려한 완벽한 재료 배치는 정유미의 날로 발전하는 능력과 따스한 배려심을 엿볼 수 있었다.

정유미 특유의 엉뚱하고 발랄한 매력이 웃음을 선사했다. 오픈 준비를 마친 후 회장님의 권유로 바깥 바람을 쐬러 나갔던 그녀는 “시원하다” 말 한 마디를 내뱉고는 폭풍 질주를 선보이며 순식간에 바닷가를 향해 사라져 버렸다. 콧바람까지 쐬고 복귀하고서는 닭강정을 준비하다 초벌 해둔 닭 한 조각을 놓치는 실수를 하고 만다. 태연한 척 하지만 감출 수 없는 긴장감은 미소를 자아냈다.

소소한 행복을 즐길 줄 아는 정유미의 모습이 더할 나위 없이 사랑스러웠다. 스테인리스 그릇을 닦으며 새로 온 손님들의 주문을 슬쩍 예언해보기도 하고, 얼떨결에 맞아 들어가는 그녀의 주문 예언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특히 오픈 전 오늘은 밥이 잘 지어진 것 같다며 뿌듯해 하고, 처음으로 지어 놓은 밥이 모두 완판됐다며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하고 소녀처럼 들뜬 정유미의 모습은 절로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더불어 일어나자 마자 밀렸던 빨래를 돌리고, 아침으로 사과 한쪽을 무심히 베어 물고, 빨래를 널며 이웃 주민들과 반갑게 ‘올라(iHola)’를 외치며 활기찬 하루를 맞이한다. 최고 매상을 경신하는 것보다도 이런 소소한 일상에서 오는 행복을 진정으로 즐길 줄 아는 그녀의 모습은 현실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힐링을 선사한다.

경쟁 식당의 단체 회식이 예약되어 있던 날 아침부터 걱정과 긴장감에 안절부절 못하고 웃었다 우울했다를 반복하는 그녀의 얼굴을 마주하는 것도 즐거웠다. 단체사진 요청에 주방 안에서 몰래 손으로 큰 하트를 만드는 모습은 ‘윰블리’ 그 자체였다. 경쟁사 셰프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꽃미모까지 남은 이야기 속에서 정유미가 또 어떤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할지 더욱 기대케 만든다.

‘윤식당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며, 다음주(16일)는 설 연휴 관계로 결방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