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멤버 6인, 복불복 게임 직접 만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1박2일'

/사진=KBS2 ‘1박2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2일’) 멤버들이 복불복 게임 창시자로 직접 나선다.

오는 11일 방송될 ‘1박2일’에서는 2018년 황금개띠해를 맞아 ‘조금 늦은 새해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에 오늘(10일) 공개한 ‘복불복 도우미 5종세트’가 첫 등장해 그 위엄을 떨치며 큰 웃음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

베이스캠프 앞 허허벌판에 선 멤버 6인은 저녁 복불복을 기다리고 있는 찰나, 갑작스럽게 전달받은 미션 때문에 멘붕에 빠질 수 밖에 없었다. 제작진이 새해 첫 촬영인 만큼 황금개띠 뺨치는 멤버들의 블링블링한 센스와 참신한 발상을 엿보기 위해 ‘1박 2일’배 게임 아이디어 공모전을 실시한 것.

이와 함께 멤버 6인 앞에 등장한 5톤 소품차는 으리으리한 규모로 시선을 강탈했다. 멤버들은 있을 건 다 있고 없을 것 같은 것도 있는 소품차에서 자신의 심장을 저격하는 소품을 선택, 매니저, 맵시 가꾸미 등 스태프와 한 팀이 되어 복불복 게임 작업에 착수했다.

무엇보다 공정한 심사를 위해 공인국제심판 권기종 조명감독을 포함한 ‘1박 2일’ 원로단이 심사위원으로 등판해 눈길을 끌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빨랫줄-양은냄비-조롱박-탱탱볼-고무대야’ 등을 활용해 복불복 게임을 시전하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이 내놓은 ‘복불복 도우미 5종세트’는 어떤 기상천외한 조합으로 심사위원 3인의 웃음보를 터트렸을지, 최종 우승을 거머쥔 복불복 게임은 무엇이 될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특히 이번 게임 아이디어 공모전은 각 팀의 저녁식사가 걸린 중대한 미션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멤버들의 전투력과 식욕을 급상승시켰다. 무엇보다 식사길을 걷기 위해 온갖 아이디어를 총동원한 ‘열혈파’ 데프콘-윤동구-정준영과 신의 한 수를 노린 ‘침묵파’ 김준호-차태현-김종민으로 나눠졌다고 전해져 이들이 어떤 활약을 펼쳤을지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1박 2일’ 제작진은 “이번 아이디어 공모전은 게임의 참신성-적극성-재미를 평가 기준으로 삼았다”면서 “빨랫줄-양은냄비-조롱박-탱탱볼-고무대야 등 까나리카노에 버금가는 의외의 조합이 만든 활약상과 함께 멤버들의 개성만점 PT는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