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 정면돌파 통했다…진기주 쫓아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JTBC ‘미스티’에서 김남주의 정면돌파가 통했다.

9일 방송된 ‘미스티’에서 고혜란(김남주)는 사전 회의 없이 뉴스에 자신의 기사를 올린 한지원(진기주)에게 분노했고, 국장에게 자신을 택하든지 한지원을 택하든지 하라고 했다.

 

고혜란은 한지원의 미세 먼지 기사를 보고 “저는 댁들이 읊으라면 읊는 앵무새입니까. 한지원이 당신 딸이야?”라고 물었다.

한지원이 고혜란 옆에 앉자, 고혜란은 한지원에게 “네가 말해봐. 사전 회의에 올리지도 않는 네 기사를 왜 내가 내보내야 되니. 그 정도로 위급하고 위중한 사안이야 네 기사가?”라고 따졌다.

한지원은 “국제 기준에 비해 우리나라 미세 먼지 기준이 약하고 그래서”라며 “현상도, 문제의 중요성을 알리는 거도 기자의 몫”이라고 대꾸했다.

그러나 한지원은 “불안한 심리만 자극하는 뉴스, 내 시간엔 못 나간다 그랬지. 미세먼지 심각하니까 마스크나 쓰고 다녀라 그거야?”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결국 국장은 한지원을 지방으로 발령보내고, 고혜란을 다시 앵커 자리에 앉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