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 “배 불러오는 앵커 받아줄 리 만무하잖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JTBC ‘미스티’에서 김남주가 9시 앵커 자리를 위해 아이를 지웠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미스티’에서는 7년 전 고혜란(김남주)이 강태욱(지진희)에게 9시 앵커 오디션을 위해 아이를 지울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강태욱은 고혜란을 위해 브로치를 준비했다. 고혜란은 “9시 앵커 오디션이었어. 배 불러오는 앵커를 받아줄리도 만무하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브로치를 가리키며 “이건 앵커 된 기념으로 받을게. 아이는 또 가질 수 있지만 오디션은 단 한번 뿐이야”라고 덧붙였다.

강태욱은 “널 기다리는 게 아니었어”라며 뒤돌아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