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홍진영, 물 공포증에 카약 타기 실패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가수 홍진영이 물 공포증으로 인해 생존지를 찾기 위한 카약 타기에 실패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다.

이날 ‘정글의 법칙’에서는 멤버들이 빙하지대에 입성하기 위해 카약에 타야 했다. 모든 멤버들이 무서워했지만 특히 홍진영이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홍진영은 “어렸을 때 사고를 당한적이 있다. 얕은 풀에서는 놀 수 있지만 수심을 알 수 없는 빙하는 너무 무서웠다”고 고백했다. 카약을 타기 전 홍진영은 답답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멤버들과 함께 하기 위해서는 타야 하는데 너무 무섭다”는 것.

결국 홍진영은 제작진이 “안전을 위해서 무섭다면 지금 그만두셔도 된다”고 하자 “일어나겠다”고 말하며 생존지 찾아나서기를 포기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