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김진우, ‘착하게 살자’ 우등 수용자 등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그룹 위너의 김진우가 JTBC ‘착하게 살자’에서 우등 수용자로 등극했다.

9일 방송된 ‘착하게 살자’에서 김진우는 단순 작업을 척척 해내 교도관으로부터 “잘한다”는 칭찬을 받기에 이르렀다.

김진우는 신속하고 정확하게 일을 처리할 뿐만 아니라 자신이 작업한 것을 확인하는 여유까지 보여줬다.

이에 박건형은 “자존심 상하는데 이런 거 승부욕이 있어가지고”라며 승부욕을 물태웠지만 손재주 없이 승부욕만 넘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박건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단순 노동이라고 알고 있는데 굉장히 정교한 작업이다. 정교함과 속도의 협업”이라고 해명했다. 박건형은 결국 작업을 변경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