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달, 김준수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사전 리셉션 공연 나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두번째달

두번째달

밴드 두번째달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사전 리셉션 공연에 나섰다.

9일 용평 그린피아콘도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에서 두번째달이 국립창극단 단원 김준수와의 협연을 통해 판소리 춘향가 공연을 펼쳤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은 약 260여명의 세계 각국 체육, 문화 장관과 개최도시 및 조직위원회 초정 고위인사들을 환영하는 자리이다. 조직위원회는 이를 개·폐회식의 문화 공연과 더불어 연계와 상호 보완을 통한 대한민국의 전통을 보여주는 자리로 만들어 낸다는 기본 방침을 정한 바 있으며 그에 맞는 아티스트로 두번째달이 선정됐다.

2005년 첫 앨범 ‘두번째달’을 발매한 이들은 이듬해 제3회 한국대중음악상의 3개 부문(올해의 앨범, 최우수 재즈 크로스오버 앨범, 올해의 신인)을 석권하며 10여년에 걸쳐 평론가들의 숙의를 거쳐 발표한 대한민국 100대 명반에 이름이 오르는 등 연주 음악 밴드로서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두번째달은 리셉션에서의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올림픽과 패럴림픽 전반의 공식 행사에 출연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