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녀석’ 유민상, 진화하는 ‘한입만’…먹기 위한 도전은 계속 된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 사진=방송화면 캡처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유민상이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점점 진화하는 ‘한입만’을 선보이고 있다.

유민상은 ‘맛있는 녀석들’에서 매회 적재적소의 멘트와 상황극, 특유의 억울 개그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무궁무진한 ‘먹팁’을 제공해 보는 이의 침샘을 자극하지만 먹성에 비해 터무니없이 작은 입 크기가 ‘맛있는 녀석들’의 주요 웃음 포인트다.

유민상의 작은 입이 가장 큰 위력을 발휘하는 순간은 바로 ‘한입만’ 시간이다. ‘한입만’은 게임을 통해 음식을 먹지 못하는 구경꾼을 선정하고, 구경꾼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순간에 “한입만!”을 외치고 먹방 기회를 얻는 것.

유민상은 단 한 번의 기회에 최대한 많이 먹기 위해 시도하다 작은 입의 난관에 봉착, 먹고 싶어도 먹지 못하는 ‘웃픈’ 모습으로 유쾌함을 선사한다.

유민상은 회를 거듭할수록 음식을 쌓는 치밀한 설계는 물론 고개 돌려 넣기, 중간 중간 진행되는 복구 작업 등 고급 스킬들로 진화된 ‘한입만’을 보여주고 있다. 끝끝내 ‘한입만’에 성공하는 눈물겨운 유민상의 모습은 폭소를 유발한다.

최근 오므라이스 맛집을 찾아간 방송에선 오므라이스가 아닌 등심까스 샌드위치로 ‘한입만’에 도전, 메인메뉴를 버리는 파격적인 선택으로 시선을 모았다. 등심까스와 빵을 차곡차곡 쌓아 만든 젠가샌드의 탄생은 놀라움을 자아낸다. 또 작은 입 크기 때문에 ‘한입만’이 난관에 봉착하자 포크를 들어 못질하듯 밀어 넣는 상황극은 주위를 박장대소 시켰다.

이처럼 유민상은 ‘맛있는 녀석들’에서 자신만의 독특한 먹방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전하고 있다. 어딘가 짠한 웃음과 재미를 유발하는 그의 ‘한입만’이 과연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유민상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