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희 측 “‘리턴’ 제작진과 미팅 예정…출연 여부 곧 결정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박진희 측이 SBS 드라마 ‘리턴’의 최자혜 역을 제안 받고 오늘(9일) 제작진과의 미팅을 앞두고 있다.

박진희의 소속사 엘리펀엔터테인먼트는 9일 텐아시아에 “오늘 중으로 제작진과 미팅을 한다. 출연여부는 오늘, 내일(10일) 중으로 결정될 것 같다”고 밝혔다.

“박진희 씨가 임신 중인데 출연에 지장없냐”는 질문에는 “그것 역시 제작진과 이야기를 나눠봐야 할 것 같다. 현재 그 어떤 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답했다.

지난 8일 SBS와 고현정 측은 현장에서 벌어진 갈등 탓에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SBS는 “제작진은 드라마가 원래 의도한 메시지를 잘 전달하기 위해 최자혜 역을 맡은 배우를 물색하는 등 최선의 후속대책을 논의중이다”라고 밝혔다.

이후 박진희가 최자혜 역을 제안 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시청자들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 많은 이들이 ‘고현정의 복귀’를 원하고 있는 상황이라 박진희가 최자혜 역을 선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