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오늘(9일) 사기혐의 첫 공판..’혐의 부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조영남 / 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조영남 / 사진=텐아시아 DB

그림 대작(代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조영남이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조영남은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서정현 판사 심리로 열린 사기 혐의 1차 공판에서 “그림을 직접 그렸다”고 했다. 조영남 측 변호인은 “그림 ‘호밀밭의 파수꾼’을 800만 원에 판매한 적은 있지만 자신이 그린 그림인 것처럼 거짓말을 한 적은 없다. 이 작품은 조영남의 초기 작품으로 직접 그렸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조영남은 ‘호밀밭의 파수꾼’을 직접 그린 것처럼 속인 뒤 판매대금 8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건 외에도 앞서 화가 송씨 등 2명에게 받은 그림 20여 점을 판매해 1억8100여만 원을 챙긴 사건에 연루돼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당시 검찰은 송씨 등이 그림 90%를 그렸고, 조영남이 가벼운 덧칠만 한 뒤 자신의 서명을 남긴 것으로 보고 사기 혐의를 적용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