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든, “‘류천’에 지난 1년간의 기록을 담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든 /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이든 /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1년 만에 싱어송라이터로 컴백한 이든이 “앨범 ‘류천’에 저의 1년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8일 이든은 SNS를 통해 새 앨범 ‘류천’에 대해 “‘나답다’라는 건 내가 되고 싶은 나의 모습일 뿐 정작 우리의 ‘나답다’는 상황에 따라 변한다. 변화에 저항하지 않는 것이 그게 가장 ‘나답다’라는 의미다. 그래서 저의 지난 1년을 기록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든은 새 앨범 ‘류천’에 1년여의 기간 동안 본인 스스로를 관찰해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사랑에 대한 패턴을 타이틀곡 ‘굿나잇(Good Night)’을 포함해 ’93”예뻐서 그래”춤”Little Bird’까지 총 5곡에 담아냈다.

비투비·여자친구 등 인기 아이돌 그룹의 히트곡을 만든 프로듀서로 유명한 이든은 지난해 솔로 가수로 첫 발을 뗐다. 최근 베이빌론과 환희의 ‘Everything’을 프로듀싱하며 그 음악적 역량을 다시 한번 드러낸 이든은 이번 앨범을 통해 본인만의 색을 더욱 짙게 담아냈다.

이든의 첫 번째 미니앨범 ‘류천’은 지난 8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