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 힙합 레이블 뜨레스레코드, 프로젝트 싱글 ‘Uno Dos Tres’ 공개…신선한 시도 ‘눈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인디 힙합 레이블 뜨레스레코드 프로젝트 시리즈 ‘Uno Dos Tres’발매 / 사진제공=뜨레스레코드

인디 힙합 레이블 뜨레스레코드 프로젝트 시리즈 ‘Uno Dos Tres’발매 / 사진제공=뜨레스레코드

인디 힙합 레이블 뜨레스 레코드 프로덱트 시리즈 ‘Uno Dos Tres’가 공개됐다.

9일 정오 공개된 ‘Uno Dos Tres’는 스페인어로 1, 2, 3이라는 뜻이다. 두 명의 래퍼와 한 명의 R&B 싱어가 차례로 각자의 파트를 소화하며 하나의 곡을 완성해간다. 세 사람의 파트는 각각 다른 형식을 취하고 있다.

러프하고 로우한 특징을 가진 래퍼 밤바타(BAMBATA)가 맡은 첫 번째 벌스(verse)는 붐뱁 스타일, 키덜트 느낌의 래퍼 디에로(D’errot)의 두 번째 벌스는 808 사운드가 가미된 그라임 트랩, 마지막으로 곡의 분위기를 완전히 환기시키는 레이블 ‘로켓드라이브’의 GIWON이 피쳐링한 벌스는 PBR&B 장르이다.

또 빈티지한 일렉기타 사운드를 샘플링하여 곡 전체를 관통시키고, 프로듀서 나무(Namu)의 래핑을 후렴구로 사용해 각기 다른 세 가지 벌스에 통일감을 부여했다.

3개의 벌스가 각기 다른 개성을 주장하면서 동시에 통일성을 구현하는 모순이 이 곡의 특징이며 아슬아슬하고 드라마틱한 느낌이 전달되는 재치 있고 영리한 프로듀싱이 돋보이는 곡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