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콘서트는 그대로 연다…약속 어길 수 없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백지영,보컬의 품격

가수 백지영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백지영이 남편 정석원의 마약 투약 사건과는 무관하게 콘서트를 차질없이 열기로 했다.

백지영 소속사 뮤직웍스는 9일 텐아시아에 “콘서트는 예정대로 오는 10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뮤직웍스는 “저번에는 임신 때문에 전국 투어 하다가 취소를 했다. 그래서 출산 후 콘서트를 하게 됐는데 이번에도 취소하면 약속을 못 지키는 거라 그대로 콘서트를 펼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석원은 지난 8일 인천공항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으며, 조사 중 투약 사실을 인정했다.

백지영은 오는 10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전국 투어 ‘2017-2018 웰컴백(WELCOME-BAEK)’ 서울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