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 마약 투약 사실 인정…”호기심에 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슬기

배우 정석원 / 사진=텐아시아DB

마약 혐의로 체포된 배우 정석원이 투약 사실을 인정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9일 “정석원이 마약 투약 사실을 시인했다. 간이 시약 검사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특히 정석원은 조사 과정에서 “호기심에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석원은 지난 8일 오후 8시께 인천공항에서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정석원은 이달 초 호주 멜버른에 있는 한 클럽 화장실에서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이 같은 제보를 입수하고 세관과 공조해 정석원을 체포, 현재 수사 중이다.

정석원은 짧은 조사를 마치고 유치장에 수감됐으며, 9일 오전부터 필로폰 입수 경위와 투약 횟수, 공범 여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받고 있다.

경찰은 “초범으로 판단해 보다 더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다”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조사 후 판단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정석원은 최근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동방파 조직원 서일강 역으로 출연했다.

정석원의 아내 백지영은 오는 10일 서울에서 콘서트를 앞두고 있으며 “관객과의 약속을 위해 콘서트는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