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의 제왕’ 마이크로닷, “마오리족, 양념 치킨 진짜 좋아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마이크로닷

마이크로닷

래퍼 마이크로닷이 뉴질랜드에서 치킨집을 운영했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되는 ‘치킨의 제왕’에서는 일일 치킨원정대로 참여한 마이크로닷이 “어릴 때 어머니가 치킨 관련 체인점을 운영하셨다”고 말한다.

본격적인 녹화가 진행되기 전 마이크로닷은 닭강정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혔으나 막상 주문한 음식이 나오자 공깃밥을 찾으며 치밥을 제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권혁수가 “언제부터 치밥을 즐겨먹었냐?”는 질문을 했고, 마이크로닷은 “어릴 때 엄마가 치킨 관련 체인점을 하셨는데 메뉴로 팔았다”고 깜짝 고백했다. 이어 그는 “원주민과 뉴질랜드 사람들이 엄청 좋아했고, 특히 마오리족이 양념 치킨을 진짜 좋아한다”고 밝혔다.

옆에 있던 강남도 “마이크로닷 어머님이 요리를 진짜 잘하신다. 지난번에 갔었다”며 손맛을 인정했다는 후문이다.

모전자전 치킨사랑과 방송 최초 뉴질랜드 치킨 이야기를 전한 마이크로닷 모습은 9일 오후 9시 30분 코미디TV ‘치킨의 제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