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희, ‘우리가 만난 기적’ 출연 확정…라미란 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환희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환희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김환희가 드라마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 출연한다.

김환희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우리가 만난 기적’에 송지수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준비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김환희는 명랑하고 귀여운 고등학생 송지수 역으로 라미란과 ‘모녀 케미’를 발산할 예정이다. 올해 고등학생이 되는 김환희는 충무로와 드라마 계의 주목을 받으며 쑥쑥 성장하고 있다. 영화 ‘곡성’으로 각종 시상식의 신인상을 휩쓴 후 드라마 ‘공항 가는 길’‘복수노트’로 건강한 청소년 상을 연기했고 최근 영화 ‘여중생 A’ 주인공 미래 역을 맡아 촬영을 마쳤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휴머니즘 드라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미안하다, 사랑한다’ ‘나쁜 남자’ ‘힘쎈여자 도봉순’을 연출한 이형민 PD가 백미경 작가와 ‘힘쎈여자 도봉순’에 이어 두 번째로 함께하는 작품이다.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과 같은 탄탄한 연기자들이 포진된 가운데 김환희의 합류까지 이어져 ‘우리가 만난 기적’에 대한 기대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으며 ‘라디오 로맨스’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