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히든싱어’ 시즌5까지 이끈 저력…듬직한 버팀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전현무 / 사진제공=SM C&C

전현무 / 사진제공=SM C&C

전현무가 JTBC ‘히든싱어 시즌5’(이하 히든싱어5) MC로 돌아온다.

JTBC는 지난 8일 올 상반기 첫 방송을 목표로 ‘히든싱어5’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 ‘히든싱어’ 주요 제작진이 대거 참여했고 시즌1부터 함께한 전현무도 메인 MC로 합류한다.

전현무는 ‘히든싱어’의 메인MC로서 프로그램의 듬직한 버팀목 역할을 수행 해왔다. 매 회 일반인 출연자가 다수인 모창 능력자들을 편안하게 리드하며 방송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왔고, 장시간의 촬영에 혹시나 방청객들이 지루해 하지 않을까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가며 프로그램 녹화를 진행해왔다.

또 시즌이 더해갈수록 전현무는 프로그램의 더욱 세심한 부분까지 노력을 더했다. 시즌4 당시 조승욱CP는 전현무가 중간 광고를 알리는 ‘광고 큐’를 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일주일 내내 고민해온다고 밝혔다. 또 그는 출연하는 원조가수에 대해 더 많이 알려주기 위해 끊임없이 공부해 본 녹화에서는 이를 활용, 적재적소에 질문을 던지고 리액션을 더하는 등 프로그램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전현무의 숨겨진 노력들과 제작진들의 노련한 연출 덕분에 ‘히든싱어’는 올해 시즌5를 맞이하게 됐다. 시즌1부터 메인MC로서 프로그램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온 전현무가 시즌5를 통해서는 또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더욱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히든싱어5’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도전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음악 프로그램으로 지난 8일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창 능력자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