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트잇’ 딘딘, 프랑스 술 뱅쇼에 감탄 “오늘부터 내 인생 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플러스 '머스트잇'

사진=SBS 플러스 ‘머스트잇’

딘딘이 프랑스 술인 ‘뱅쇼’를 극찬했다.

오늘(9일) 방송되는 SBS Plus ‘머스트잇 – 혼자라도 괜찮아’에서는 ‘캠핑’을 주제로 각 나라별 대표 캠핑 메뉴를 공개한다. MC 딘딘과 ‘외사친’ 알레(스페인), 유키카(일본), 스테픈(프랑스)이 메뉴를 소개하고 맛 평가와 함께 각자의 이야기를 나눌 예정.

딘딘은 스테픈이 준비한 프랑스 메뉴 ‘뱅쇼’를 맛본 후 “처음 마셨는데 좋다. 인생 술이다. 이런 추운 날씨를 녹여주는 데 제격인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 “술 맛이 크게 나지 않아서 좋다”며 ”하지만 달고 맛있다고 계속 먹다 보면 훅 갈 꺼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딘딘을 비롯한 나머지 외사친들 역시 “오늘 캠핑장의 머스트잇은 뱅쇼다”고 입을 모으며 매력에 흠뻑 빠진 모습을 보였다.

‘따뜻한 와인’이라는 뜻을 가진 ‘뱅쇼’는 프랑스 지역의 대표 주류. 레드와인에 레몬, 사과, 오렌지, 시나몬스틱 등을 넣어 함께 끓여 만든다.

‘머스트잇-혼자라도 괜찮아’는 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