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윤시윤, ‘낭만 대군’으로 변신…3월 3일 첫방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촬영 현장 사진/제공=인 E&M, 씨스토리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촬영 현장 사진/제공=인 E&M, 씨스토리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이 대군으로 변신한 윤시윤의 첫 촬영 사진을 공개했다.

‘대군’은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여인을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운 욕망과 순정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윤시윤은 극중 조선 사교계 최고 신랑감이자, 왕위 계승 서열 3위인 은성대군 이휘 역을 맡았다. 그간 드라마와 예능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준 그가 차기작 ‘대군’을 통해 안방 극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대군’이 9일 오전 공개한 촬영 현장 사진 속 윤시윤은 청량감이 돋보이는 푸른 한복을 입고 있다. 머리를 뒤로 묶어 꽁지머리를 선보인 윤시윤은 자신의 말을 정성스럽게 쓰다듬는가 하면, 상투를 튼 머리에 갓을 쓰고 훈훈한 외모를 자랑한다. 깊은 사색에 잠긴 듯 아련한 분위기를 풍기는 모습도 눈길을 끈다.

윤시윤은 경기도 용인시에서 첫 촬영을 했다. 손에 대본을 쥔 채 연습하던 그는 일일이 스태프들을 찾아가 인사를 했다. 이후 김정민 감독과 촬영분에 대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첫 촬영에 대한 긴장감과 설렘을 표출하던 그는 장비가 준비되는 동안 상대 배우와 대사를 주고받으며 연습을 반복했다.

윤시윤은 대군이라는 범접할 수 없는 신분을 가진 캐릭터를 맡았다. 속마음을 함부로 드러낼 수 없는 이휘 역을 고뇌에 찬 눈빛으로 연기하며 말투와 손짓 하나까지도 섬세하게 표현했다. 그는 추운 날씨에 입과 얼굴이 얼어 발음이 새는 것을 염려해 계속해서 대사를 읊조리기도 했다.

‘대군’의 제작진은 “윤시윤은 부드럽지만 강인한 매력을 지닌 이휘 캐릭터에 적절한 캐스팅이다”라며 “시청자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배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군’은 KBS2 사극 드라마‘공주의 남자’, ‘조선 총잡이’ 등을 제작한 김정민 감독이 연출을, JTBC 드라마‘하녀들’을 집필한 조현경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윤시윤을 비롯해 진세연, 주상욱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오는 3월 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