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MBC 사장 “김태호 PD 같은 인재, 다양한 프로서 크리에이터로 활용하고 싶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최승호 MBC 사장이 MBC 표준FM '에헤라디오'에 출연했다. / 사진제공=MBC

최승호 MBC 사장이 MBC 표준FM ‘에헤라디오’에 출연했다. / 사진제공=MBC

최승호 MBC 사장이 MBC 표준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이하 에헤라디오)’ 코너 ‘간 큰 인터뷰’에 출연해 ‘무한도전’의 미래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8일 방송된 ‘에헤라디오’에서 최욱 DJ는 “사장이라고 봐드리지 않는다. 성역 없이 인터뷰하겠다. 청취자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은 가감 없이 다가서겠다”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최 사장은 “‘간 큰’ 인터뷰인지 모르고 왔는데 조금 겁이 나긴한다”며 2만 원 상당의 출연료를 받을 거냐는 질문에 “안 주셔도 된다. 그렇지만 출연료가 적게 나온다는 걸 알리기 위해서라도 받아야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영미 DJ는 “사장님이 출연하신다고 해서 엄청 긴장했는데, 이렇게 무례하게 질문을 해도 다 받아주셔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인기 예능 ‘무한도전’의 향방에 대해 최 사장은 “한 프로그램을 너무 끌고 가는 것보다는, 시즌제를 통해서 시청자들께도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드리면서 제작진과 출연진들이 휴식기를 취하고 재충전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가장 유명한 ‘무한도전’조차도 시즌제를 거쳐야 한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태호 PD에 대해서는 “김 PD는 크리에이터로서 ‘무한도전’을 도와주면서 당연히 계속해야 하는데, MBC라는 방송사로서는 김 PD와 같은 인재는 좀 더 많은 다른 프로그램들로 확장할 수 있는 크리에이터로 활용하고 싶은 마음이고 그러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최욱이 “전임 사장들과 갈등도 많고 비판도 많이 하셨다. 막상 사장이 되고 나서 보니 몰라서 비판했던 부분이 있느냐”고 묻자 최 사장은 “제가 비판한 부분에서 특별히 그런 부분은 없다. 다만 경영자로서 역할을 하다 보니 그분들도 굉장히 힘들었겠다는 생각은 한다. 회사 경영은 여러 부문 전반에 걸쳐 컨트롤해야 하는데 그만큼 손발이 많은 셈이다.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데가 없다는 면에서, 정말 겨자씨만큼의 약간의 동병상련은 있다”고 말했다. 또 “그렇지만 사실은 구성원들의 동의를 받는 동시에 사원들을 존중하면서 그들이 원하는 것을 할 수 있게 하면 대부분의 문제는 해결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최승호 사장은 “‘에헤라디오’ 많이 사랑해 달라. MBC 라디오 잘 부탁드린다. 반드시 최고의 MBC 라디오가 될 것이다. 그중에서도 ‘에헤라디오’는 대단한 방송이 되길 기대한다“며 격려했다.

생방송을 마친 안영미는 “사장님이 언짢아하실까봐 많이 걱정했는데, 마치 옆집 오빠처럼 편하게 대해주셔서 힘든 부분 없이 정말 좋았다. 정말 술 한잔하고 싶은 오빠 같은 분이다”며 소감을 전했다. 또 최 사장과 생방송을 진행한 소감을 한 마디로 표현한다면 무엇이냐는 질문에 “섹시했다”고 말해 개그 대세의 매력 뽐냈다.

최욱은 “최승호 사장이 해고를 당하고 준백수 시절이었을 때 제가 업어 키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뿌듯하다”며 “제가 하고 있는 방송에서 최다 출연자였던 당시 최승호PD가 영화 제작 후 부탁을 하셨다. 처음에는 흔쾌히 해드렸고, 세 번째 초청에는 다른 분들과 함께 초대했는데 제목에서 최PD 이름을 뺐다. 그런데 마침 그분이 사장이 됐던 것. 그 후에는 연락드리지 않았다”며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MBC 표준FM(수도권 95.9MHz)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는 평일 저녁 8시 25분부터 10시까지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