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공연 강자’까지 넘본다…첫 단독 콘서트 20초 만에 매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정승환 '그리고 봄' / 사진제공=안테나뮤직

정승환 ‘그리고 봄’ / 사진제공=안테나뮤직

‘음원 강자’ 가수 정승환의 첫 번째 단독 콘서트 ‘그리고 봄’이 티켓 예매 시작 20초 만에 매진됐다.

정승환의 소속사 안테나뮤직은 9일 “정승환의 콘서트가 지난 8일 티켓 예매가 시작된 지 불과 20초 만에 매진됐다”며 “정규 1집 발매 기념 콘서트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정승환은 첫 단독 콘서트 ‘그리고 봄’을 오는 3월 10~11일 양일간 서울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고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번 콘서트는 오는 19일에 발매되는 정승환의 첫 정규 음반의 발매를 기념하는 공연으로, 음반 구성 초기 단계부터 정승환은 이번 단독 콘서트를 염두에 두고 다양한 감성의 트랙들을 공들여 작업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콘서트에서 라이브로 첫 선을 보이게 된 정승환의 정규 1집 ‘그리고 봄’에는 ‘어벤져스급’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메인 프로듀서이자 안테나의 수장인 유희열을 시작으로 루시드폴, 이규호, 1601, 노리플라이 권순관, 권영찬, 디어클라우드, 박새별, 존박, 홍소진, 적재, 멜로망스 정동환, 이진아까지 다양한 뮤지션들이 정승환과 협업했고, 정승환도 작사·작곡에 두루 참여했다.

앞서 정승환은 오는 19일에 발매하는 정규 1집의 예약구매 대상자들에게 제공하는 한정판 다이어리를 공개했다. 이 다이어리에는 정승환이 직접 쓴 메시지와 직접 찍은 사진, 기념하고픈 날들이 표기됐다. 정승환과 함께 1년 4계절을 보낸다는 테마로 제작되었으며, 정승환의 4계절을 닮은 다양한 구성의 앨범과 궤를 같이 한다.

현재 선공개곡 ‘눈사람’으로 감성 보컬리스트 및 음원강자의 입지를 공고히 한 정승환은 생애 첫 단독 콘서트에서 선보일 무대들의 완성도를 위해 합주에 돌입했다. 앨범 준비 막바지와 콘서트 연습을 병행하고 있는 정승환은 오는 19일 신보 ‘그리고 봄’을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본격적인 컴백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