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X강세정X김다현X박정아, “100회 대장정, 행복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종영 기념 사진/제공=네오 엔터테인먼트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종영 기념 사진/제공=네오 엔터테인먼트

KBS2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허인무, 연출 진형욱)의 송창의, 강세정, 김다현, 박정아가 “100회를 촬영하는 동안 행복했다”라며 종영 소감을 말했다.

‘내 남자의 비밀’의 99회와 최종회가 9일 오후 7시 35분부터 8시 55분까지 연속으로 방송된다. 주연 배우 송창의, 강세정, 김다현, 박정아는 고마움과 아쉬움을 담은 종영 소감을 말했다.

1인 2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송창의는 “내 남자의 비밀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많은 사랑과 응원을 주셔서 저희 모두가 열심히 촬영했던 것 같습니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이어 “그동안 지섭과 재욱으로 1인 2역 연기를 하면서 힘들었지만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함께 오랜 시간 호흡했던 동료 배우, 선배님들께도 감사하고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고생한 우리 스태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악행을 바로잡는 기서라 역을 맡았던 강세정은 “첫 촬영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100회 대장정의 마무리를 앞두고 있다니 아쉬운 마음이 가장 큽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저에게 보내주신 관심과 사랑을 절대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라며 “작가님, 감독님들과 배우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무엇보다 지금까지 드라마를 시청해주시고, 모든 순간마다 큰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많은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반전 매력을 지닌 강인욱 역을 맡은 김다현은 “100회 동안 강인욱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면서 내내 행복하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내 남자의 비밀과 인욱이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박정아는 애정결핍이 만든 상처로 힘들어하는 진해림 역을 표현해 극에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는 “그동안 ‘내 남자의 비밀’을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한 후 “앞으로 또 다른 작품에서 뵙겠습니다. 그땐 악함보단 선함이 더 많은 캐릭터이길 바라봅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했어요”라고 유쾌한 인사를 남겼다.

‘내 남자의 비밀’의 제작진은 “2017년 9월부터 약 6개월 동안 ‘내 남자의 비밀’에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관심에 보답하는 완성도 높은 스토리를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8일 방송된 98회 분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강재욱이 목발을 짚은 채 등장해 충격을 안겼다. 강재욱이 사건의 열쇠를 쥔 브래드 윤이었다는 것이 함께 밝혀졌으며, 납골당 앞에서 병색이 완연한 얼굴을 한 한지섭(송창의)이 강재욱을 마주 보는 엔딩으로 끝이 났다. 이러한 반전이 남은 2회에서 어떻게 풀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