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빼고 연애중’ 하하, 바람기 1위…별 만나 관상 변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만 빼고 연애중'/ 사진제공=SBS

‘나만 빼고 연애중’/ 사진제공=SBS

‘나만 빼고 연애중’ MC 하하가 바람기 많은 관상 1위로 뽑혔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나만 빼고 연애중’에서는 김민정 관상가가 특별 게스트로 초대돼 MC 하하와 출연자들의 관상을 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민정 관상가는 하하를 비롯해서 출연진들의 남자친구 사진을 놓고 가장 바람기 많은 관상을 살폈다. 그 결과 바람기 1위로 하하를 선정했다.

하하는 “결혼하기 전에는 짝눈이었는데 결혼하면서 쌍꺼풀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김민정 관상가는 “짝눈이 개방적인 성향을 드러내는데, 결혼하면서 관상이 바뀐 것”이라고 설명해 모두가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김민정 관상가는 “하하가 끼가 많고 자유로운 영혼의 사람인데 아내를 잘 만나 바람기가 눌러졌다”며 “아내 별을 아주 잘 만났다. 제대로 임자를 만났다”고 두 사람이 천생연분임을 강조했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여자를 헷갈리게 하는 남자의 행동, 야동 보는 남자에 대한 여자들의 생각 등의 주제로 거침없이 이야기 할 예정이다.

‘나만 빼고 연애중’은 화상 채팅 시스템을 빌려 각자의 집에서 자신의 연애관이나 생각 등을 거침없이 이야기 하는 본격 여심 토크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토요일 오후 11시 SBS플러스, 일요일 오후 11시 SBS funE 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