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서울메이트’, 오랜만에 영어 사용해 어색”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신화 앤디, 백퍼센트 록현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신화 앤디, 백퍼센트 록현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그룹 신화의 앤디가 tvN ‘서울메이트’를 통해 오랜만에 영어를 사용해서 어색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8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에서 생중계된 ‘평범한 목요일엔 앤디와(feat.앤디 밖은 위험해)’를 통해서다.

앤디는 “최근 ‘서울메이트’ 촬영을 마쳤다. 오랜 만에 영어를 하게 돼서 어색했다”고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토마스 맥도넬, 알렉스와 함께 촬영을 했는데 팬들이 좋아할 것 같다”며 “오랜만에 하는 영어라서 어떻게 나올 지 모르겠지만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생방송에는 백퍼센트 록현이 깜작 게스트로 출연했다. 현재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 출연 중인 록현은 “(앤디) 형이 경연에 와주셔서 파이널 무대까지 올라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앤디는 “록현이 연습 벌레이기 때문에 그만큼 올라간 것”이라며 후배 사랑을 보였다.

또 팬들이 “둘이 닮았다”는 내용의 메시지들을 보내자 록현은 “(앤디) 형을 보고 많이 연습하니까 많이 닮아가게 되는 것 같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앤디는 최근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만능 엔터테이너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올리브 채널과 tvN에서 동시 방송되는 ‘서울메이트’의 호스트로 출연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