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中 올림픽 컬처로드’ 전통극 초청공연 ‘아리 아라리’, 오는 10일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전통극 '아리 아라리' 공연 장면 / 사진제공=정선문화재단

전통극 ‘아리 아라리’ 공연 장면 / 사진제공=정선문화재단

한국과 일본, 중국이 뭉쳐 만든 ‘한일중 올림픽 컬처로드’의 전통극 초청공연 첫 작품인 ‘아리 아라리’가 오는 10일 강원 정선군 정선아리랑센터에서 개막한다.

올림픽 개최 동아시아 3개국의 전통 문화를 감상할 수 있는 ‘한일중 올림픽 컬처로드’ 전통극 초청공연은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을 시작으로, 오는 2020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올림픽 개최국 간의 지속적인 교류와 문화 협력을 확대하고자 기획된 공연이다.

10일부터 16일까지 일주일간 공연되는 이번 청공연은 각 나라의 전통극을 초청해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정선아리랑문화재단의 ‘아리 아라리’가 첫 무대를 장식한다. 이 작품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와 경복궁 중수를 위해 한양으로 떠나는 정선 떼꾼들의 여정을 담는다. 떼꾼을 아버지로 둔 정선 산골의 가족 이야기를 소재로 하며, 전 연령층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가족과 고향의 소중함을 해학적으로 풀어낸다.

아울러 음악, 무용, 영상 등의 다채로운 장르가 어우러진 ‘파퓰러 퍼포먼스’로 언어 이해의 부담을 줄여 국적과 연령을 불문한 모든 관객들이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선사할 전망이다.

‘아리 아라리’를 위해 전국 각지에서 선발된 24명의 배우들을 비롯한 86명의 대규모 공연진은 재창작된 아리랑을 비롯해 목도 소리, 사시랭이, 지게 춤 등 정선의 전통 소리를 춤과 타악, 영상 등을 차용해 풀어내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겠다고 한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캣츠’ ‘에비타’ 등과 연극 ‘짬뽕’ ‘매직룸’ 등 장르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윤정환 연출이 나서 재기 발랄한 자유로운 극 구성을 완성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