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동준·JR, “이제 보여줄 때가 됐다” 사냥 콤비로 활약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 프리뷰

SBS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 프리뷰

SBS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이하 정법)에 출연 중인 제국의 아이돌 김동준과 뉴이스트의 JR이 함께 사냥에 나섰다.

지난주 방송된 ‘정법’에서는 먹을 것이라곤 베리 열매뿐인 열악한 환경이 공개됐다. 김동준과 JR은 9일 방송되는 ‘정법’에서 육고기가 절실한 병만족을 위해 사냥에 나섰다.

김동준은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편을 통해 타고난 운동신경과 근육을 공개하며 ‘리틀 김병만’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내가 이제 보여줄 때가 됐다”라며 사냥에 대한 열의를 보였다. 파타고니아를 통해 처음으로 정글 체험을 시작한 JR 역시 사냥감이 어디에 있을지 추리하며 주변을 탐색했다.

김동준과 종현이 사냥에 나선 모습은 9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정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