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박명수, 민서 에피소드 대방출 ‘딸바보 인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세모방'

사진=MBC ‘세모방’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박명수가 “딸 민서에게 못생김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은 부산 버스와 ‘어디까지 가세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명수는 부산 버스에서 만난 승객과 허물없는 대화를 나눴고, 승객도 자연스럽게 그에게 딸의 안부를 물었다. 이에 박명수는 딸 민서가 학교 생활도 잘하고 친구들도 많다며 흐뭇한 미소로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신이 난 박명수는 “진짜 웃긴 이야기해줄까요?”라며 딸의 학교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는 민서가 친구들에게 ‘너네 아빠 못생겼어’라는 말을 들으면 쿨하게 ‘그건 인정!’이라고 대답한다고 밝혔다.

쿨한 인정 후 민서는 “우리 아빠 삼행시 진짜 잘해~”라고 당당하게 아빠의 능력을 자랑하며 친구들에게 대적한다고. 아빠의 쿨한 매력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민서의 깨알 에피소드로 인해 버스 안은 웃음바다가 됐다고.

‘세모방’은 오는 10일 오후 3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