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성, 화려한 ‘아이리쉬 탭 댄스’ 선보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주원성 / 사진제공=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

주원성 / 사진제공=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배우 주원성이 ‘아이리쉬 탭 댄스’를 선보인다.

주원성은 오는 10일 롯데월드 가든스테이지에서 뮤지컬 배우 조용수, 공연예술가 권오환과 함께 ‘Saturday Dance Live -아이리쉬 탭 댄스’를 공개한다.

이번 공연은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의 팀이 힘을 모았다. ‘브로드웨이 42번가’의 안무감독의 권오한이 총 안무를 맡고,국내 내로라하는 탭 댄스 전문 배우이자 ‘브로드웨이 42번가’의 국내 초연 배우인 주원성과 조용수의 듀엣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들 외에도 이효진, 강기연, 임정진, 손준범, 전강, 김영호,김지연, 우종웅, 정윤 등 9명의 탭 댄스 전문 뮤지컬 배우들이 함께한다.

이번 공연에는 아이리쉬 탭 댄스를 비롯해 아카펠라 탭 댄스 등 화려한 퍼포먼스, 팝페라 가수와의 협업도 준비됐다.

팝페라 공연은 홍훈태, 안효빈, 이석우, 김유태로 구성된 4인조 크로스오버 팝페라 그룹 ‘디 사피루스’가 참여한다.

‘아이리쉬 탭 댄스’는 오는 10일 오후 8시 30분 서울 잠실 롯데월드 가든스테이지에서 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