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설진, “‘흑기사’, 행복했다…어떤 배역이든 가리지 않을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설진 / 사진제공=케이문에프앤디

김설진 / 사진제공=케이문에프앤디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에 출연한 배우 김설진이 “새로운 것들을 배울 수 있는 기회였고,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김설진은 9일 케이문에프앤디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흑기사’를 통해 연기의 매력에 빠졌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배역이든 가리지 않고 주어진 역할에 충실히 임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김설진은 ‘흑기사’에서 샤론 양장점에서 일하는 옷에 대한 뛰어난 재능이 있는 남자 직원 양승구 역을 맡았다. 바가지 머리에 화려한 프린팅의 수트를 입은 채 독특한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 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설진은 서지혜(샤론)의 충성스러운 직원이면서도 서지혜와 시도때도 없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김설진은 현대무용 최강국 벨기에의 대표 무용단인 피핑톰(PEEPING TOM)의 단원으로 무용단의 주축으로 활약하며 세계를 무대로 공연해왔으며, 해외 언론들로부터 ‘동양의 찰리 채플린’이라는 별명을 얻은 세계적인 현대무용가이다.

김설진은 오는 2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작곡가 이영훈’ 10주기 공연 참여를 앞두고 있으며, 향후 무용, 연기, 방송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