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박해수 “‘감빵생활’ 종영 후 심적·육체적으로 힘들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출연했던 배우 박해수가 드라마 종영 후 “심적, 육체적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8일 오후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박해수와 함께 극 중 문래동 카이스트로 열연한 박호산이 출연했다.

박해수는 종영 후 어땠냐는 질문에 “많이 아팠다”고 고백했다. “신경을 너무 많이 썼었는데 긴장이 많이 풀려서 그랬던 것 같다”는 것.

이를 들은 박호산은 “주인공이라 분량도 가장 많았고 옷도 벗거나 얇게 입어서 더 힘들었을 것 같다”고 공감을 표했다.

또 박해수는 “공간도 공간이고 사람을 한 명씩 떠나보내다보니까 이상한 마음 아픔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