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혜영, 이보영 친모 남기애에 분노 “당신이 내 딸 버린 여자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tvN ‘마더’ 이혜영이 남기애에게 분노했다. 결국 뺨을 때리며 화를 표출했다.

8일 오후 방송된 6회에서는 영신(이혜영)이 수진(이보영)의 친모인 홍희(남기애)의 이발소 가게 앞에 찾아갔다.

다정한 혜나(허율)와 홍희의 모습을 본 영신은 충격에 빠졌다. 이어 가게 안으로 수진이 들어왔다. 잠시 두 사람만의 시간을 준 수진은 혜나에게 “이젠 가자. 갈 시간이야”라고 말했다.

혜나와 수진이 아쉬움 속에 돌아가려던 순간 영신이 가게 안으로 들어왔다. 당황한 수진과 홍희. 이어 영신은 홍희의 뺨을 때렸다. “당신이 내 딸 버린 여자야?”라며 분노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