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구구단 세정 “애교보다 멋있는 걸 보여주는 게 편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구구단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구구단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신곡 ‘더 부츠’로 돌아온 구구단 세정이 “애교보다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마음이 더 편하다”고 더 털어놨다. 8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에서다.

구구단은 지난 1일 장화 신은 고양이를 모티브로 한 신곡 ‘더 부츠’를 내놨다.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군무는 물론 지난해 11월 발표한 상큼한 모습의 ‘초코코(Chococo)’와 상반돼 주목받았다.

이에 세정은 콘셉트가 바뀐 것에 대해 “솔직히 마음이 편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방송같은 것을 해도 ‘애교 보여주세요’보다는 멋잇는 것을 보여주는게 마음이 편하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나는 “애교보다는 멋지고 예쁜 것이 쉽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연습을 하고 무대에 올라가보니까 애교가 제일 쉬운 것 같다”고 고백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해빈은 “연습생때부터 이런 콘셉트로 연습을 해서 그런지 ‘찰떡’처럼 어울리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