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송창의 걱정에 눈물 “미운데 불쌍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KBS2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이 송창의 걱정에 눈물을 흘렸다.

8일 방송된 98회에서는 지섭(송창의)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되고 이를 걱정하는 서라(강세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라는 엄마를 찾아가 힘든 마음을 토로했다. 그는 “미운데 불쌍하다. 왜 그랬나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또 서라는 “그 사람이 지금 많이 아프다. 그 몸으로 어떻게 견딜지 모르겠다. 만약 거기서 잘못되면 우리 해솔이한텐 뭐라고 해야 하냐”며 울었다.

서라는 “그 사람은 죽기로 각오했다. 자기가 저지른 죄 죽음으로 끝내고 싶다더라. 그 사람 너무 미워서 죽이고 싶었는데 막상 죽는다고 하니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우리 해솔이 불쌍해서 어떡하냐”고 울분을 토해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