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이제 낚시 안 할래” 충격 선언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

사진=채널A ‘도시어부’

8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 에서는 도시어부들과 게스트 소유가 추자도 갯바위에서 감성돔 4짜 낚기에 도전한다.

이날 방송에서 ‘용왕의 아들’ 이경규는 ‘낚시의 성지’라 불리는 추자도에서 꽃게부터 문어까지 상상 초월의 어종들을 잡아낸다. 하지만 정작 감성돔 입질은 받지 못해 충격에 빠진다.

결국 이경규는 “어이, 용왕! 이쯤 되면 한 마리 줘야 할 거 아냐! 자식도 참는 데 한계가 있다”라고 소리치다 “이제 낚시 안 할래. 우리 요리 프로그램이나 하자”고 선언한다. 과연 ‘도시어부’ 공식 어복 황제 이경규는 충격적인 역대급 입질 실종을 이겨내고 대물 감성돔을 낚을 수 있을까?

‘도시어부’는 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